‘따옴’ 등 빙그레 3개 브랜드, 2022 레드닷 어워드 본상 수상
‘따옴’ 등 빙그레 3개 브랜드, 2022 레드닷 어워드 본상 수상
  • 정윤서 기자
  • 승인 2022.08.10 17: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정윤서 기자] 빙그레는 자사의 대표 브랜드인

따옴, 끌레도르, 아카페라 심플리 등 빙그레의 대표 브랜드 3개가 ‘2022 레드닷 어워드’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부문에서 본상을 수상했다. 사진=빙그레
따옴, 끌레도르, 아카페라 심플리<사진> 등 빙그레의 대표 브랜드 3개가 ‘2022 레드닷 어워드’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부문에서 본상을 수상했다. 사진=빙그레

총 3개 브랜드가 ‘2022 레드닷 어워드’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부문에서 본상을 수상했다고 10일 밝혔다.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는 독일 노르트하임 베스트팔렌 디자인 센터가 주관하는 세계 최대 디자인 경연대회로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 중 하나다.

따옴은 ‘자연에서 갓 따옴’이라는 슬로건을 바탕으로 과일 본연의 맛을 추구하는 프리미엄 냉장 주스 브랜드다. 

따옴표를 활용한 브랜드 로고와 과일 원물을 강조하는 패키지 디자인을 모든 라인업에 적용하여 고유의 브랜드 가치를 전달하고 통일성을 강조했다. 또한 23㎖ 제품 용기의 경우 점착제 개선을 통해 소비자가 라벨을 제거하지 않아도 재활용 공정에서 쉽게 분리되는 기술을 적용했다. 따옴은 이러한 브랜드 이미지를 바탕으로 아이스바 형태의 ‘따옴바’, 유기농 주스인 ‘따옴 오가닉’ 등으로 브랜드를 확장 중이다.

끌레도르는 프리미엄 아이스크림 브랜드로 ‘황금열쇠’라는 의미에 어울리도록 열쇠 형태의 브랜드 로고를 패키지에 삽입하여 특유의 고급스러운 느낌을 표현했다. 풍부한 원재료를 함유하고 있는 제품답게 패키지에 원재료를 직관적으로 표현한 점도 특징이다.

아카페라 심플리는 빙그레 대표 커피 브랜드인 아카페라의 무라벨 RTD(Ready to Drink) 제품이다. 친환경 트렌드에 따라 필름 라벨을 없애 별도의 분리배출 없이 간편하게 재활용이 가능하다. 조화롭게 배치된 음각 로고와 부드러운 곡선과 각이 어우러진 용기 형태로 라벨 없이도 제품 아이덴티티를 살린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빙그레 관계자는 “차별화된 패키지 디자인을 통해 독창적인 브랜드 가치를 전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정윤서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