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삼성, 생생한 TV 화질로 소비자 압도
LG·삼성, 생생한 TV 화질로 소비자 압도
  • 김진이 기자
  • 승인 2022.09.14 13: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  97형 올레드TV 출시…“벽면 가득, 압도적 크기”
습도에도 강한 ​​​​​​​삼성 TV ‘더 테라스’로 동굴서 고대 龍 관찰

[이지경제=김진이 기자] LG전자와 삼성전자가 생생한 TV 화질로 소비자를 유혹하고 있다.

LG전자는 세계 최대 97형 올레드 TV를 본격 출시하고 프리미엄 TV 시장 리더십을 더욱 강화한다. 슬로베니아 대표 관광지인 포스토이나 동굴에는 삼성전자의 아웃도어용 라이프스타일TV ‘더 테라스’가 설치돼 희귀 동물을 더욱 생생하게 관찰할 수 있다.

LG전자가 세계 최대 97형 올레드 TV의 21일 한국 정식 출시에 앞서 예약판매에 돌입한다. 서울 강남구 G베스트샵 강남본점. 사진=LG전자
LG전자가 세계 최대 97형 올레드 TV의 21일 한국 정식 출시에 앞서 예약판매에 돌입한다. LG베스트샵 강남본점. 사진=LG전자

LG전자가 세계 최대 올레드 TV인 97형(화면 대각선 약 245센티미터) 올레드 에보 갤러리에디션(OLED evo Gallery Edition, 모델명 : 97G2)을 출시했다.

LG전자는 14일 세계 최대 올레드(유기발광다이오드) TV인 97형 올레드 에보 갤러리에디션(OLED evo Gallery Edition)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LG전자는 이날부터 전국 가전 매장 및 온라인브랜드샵(OBS)에서 97형 올레드 에보 갤러리에디션 예약 판매를 시작한다.

LG전자는 이달 21일 정식 출시에 앞서 이날부터 20일까지 전국 가전 매장 및 온라인브랜드숍에서 예약 판매를 진행한다. 국내 정식 출시는 오는 21일로, 이어 글로벌 주요 시장으로 출시를 순차 확대한다.

LG전자는 “97형 올레드 TV는 LG전자의 독보적인 올레드 기술력을 방증하는 제품”이라며 “LCD(액정표시장치) TV로는 이미 100형에 가까운 크기의 제품이 시중에 판매되고 있지만 올레드로 초대형 스크린을 구현하는 것은 기술의 차원이 다르다”고 밝혔다.

회사에 따르면 신제품은 현재 기술력으로 4K(3840×2160) 해상도를 구현할 수 있는 가장 큰 올레드 TV다. 화면 대각선 방향으로 약 245㎝ 크기다.

5세대 인공지능(AI) ‘알파9 프로세서’를 통해 영상 속 얼굴이나 신체, 사물, 글씨, 배경 등을 구분해 입체감을 높인다. 2채널 음원은 가상의 7.1.2채널 입체음향으로 변환했다. 벽걸이 설치 시 TV 전체가 벽에 완전히 밀착된다.

신제품의 국내 출하가는 3990만원이다. LG전자는 신제품 출시 기념으로 구매고객에게 200만원 상당 캐시백 혜택을 제공한다. 사전 예약 구매고객은 신개념 라이프스타일 스크린 LG 스탠바이미를 추가 증정한다. 또 LG전자는 11월 말까지 올레드 TV 판촉 행사도 진행한다.

한편 LG전자는 벽을 가득 채우는 97형부터 책상 위에 올려놓고 사용하기 적합한 42형까지 업계 최대 규모인 97·88·83·77·65·55·48·42형의 올레드 TV를 갖췄다.

김선형 LG전자 한국HE마케팅담당 상무는 “차원이 다른 올레드 기술력을 기반으로 기존에 경험하지 못한 압도적 시청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슬로베니아의 대표 관광지인 포스토이나 동굴(Postojna Cave)에 아웃도어용 라이프스타일TV ‘더 테라스’를 설치해 관광객들에게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슬로베니아의 대표 관광지인 포스토이나 동굴(Postojna Cave)에 아웃도어용 라이프스타일TV ‘더 테라스’를 설치해 관광객들에게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슬로베니아의 대표 관광지인 포스토이나 동굴 아웃도어용 라이프스타일TV ‘더 테라스’를 설치해 관광객들에게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포스토이나 동굴은 유럽에 위치한 동굴 중 방문객이 가장 많은 곳으로 연간 100만명 이상이 이곳을 찾는다.

이곳은  특히 고대 용과 비슷한 생김새로 ‘베이비 드래곤’이라고도 불리는 희귀 동물 ‘올름(Olms)’의 서식지로 유명하다. 올름은 최대 10년간 음식을 섭취하지 않아도 생존할 수 있고, 수명이 100년이나 돼 오늘 날에도 신비의 동물로 유명하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슬로베니아의 포스토이나 동굴은 삼성 더 테라스를 동굴에서 열리는 다양한 행사에 활용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더 테라스를 통해 올름의 움직임과 서식 환경을 관람객들이 더욱 생생하게 관찰할 수 있도록 했다. 특수 카메라로 촬영한 올름이 서식하는 비바리움(관찰·연구용 서식 공간)의 모습을 더 테라스의 대화면을 통해 실시간으로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더 테라스는 QLED 4K 디스플레이와 IP55 등급의 방수·방진 기능을 지원해 연중 습도 95%, 연중 온도 8~10도 환경인 포스토이나 동굴에서도 뛰어난 화질과 내구성을 유지한다.

또 눈부심 방지 기술과 외부 조도에 따라 자동으로 최적의 화면 밝기를 조정해주는 ‘AI 화질 최적화’ 기능 등이 적용돼 올름 관찰 외에도 동굴에서 진행하는 다양한 행사에 최적화된 콘텐츠를 보여줄 수 있어 활용도가 높다.

카트야 돌렌스 바타겔지 포스토이나 동굴 관리소장은 “기존에는 동굴이라는 특수한 환경에 맞춰 제작한 모니터로 올름을 관찰할 수 있게 했으나 제한적인 화질, 잦은 고장, 높은 유지보수 비용 등으로 어려움이 많았다”며 “삼성 더 테라스를 설치한 후 관리가 쉬워졌으며, 관람객들의 만족도도 확연히 높아졌다”고 말했다.


 


김진이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4F(방배동, 부운빌딩)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민이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편집국장 : 김진우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