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3社, 글로벌 모듈러 사업 확대 공동협력
국내 3社, 글로벌 모듈러 사업 확대 공동협력
  • 윤현옥 기자
  • 승인 2022.09.27 11: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물산·포스코건설·포스코A&C, MOU체결
국내외 모듈러 사업 공동수행, 공동연구개발

[이지경제=윤현옥 기자] 글로벌 모듈러 시장 진출을 위해 삼성물산과 포스코건설, 포스코A&C가 손을 잡았다.

이미지_모듈러 사업 협력 MOU 체결식.jpg
(우측부터)삼성물산 오세철 사장, 포스코건설 한성희 사장, 포스코A&C 정 훈 사장이 모듈러 사업 협력 MOU 체결 이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삼성물산

삼성물산 건설부문(이하 삼성물산)과 포스코건설, 포스코A&C 3사는 ‘모듈러 사업 협력 업무협약(MOU)’을 맺고 국내·외 모듈러 시장에 공동 진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삼성물산 오세철 사장과 포스코건설 한성희 사장, 포스코A&C 정 훈 사장이 참석해 국내·외 모듈러 연계사업에 대한 협력, 모듈러의 상품성 향상을 위한 공동연구·개발을 약속했다. 국내는 물론 중동 등 글로벌 모듈러 시장 개척에도 힘을 모으기로 했다.

모듈러 시장은 세계적으로 2030년까지 연간 9% 내외의 성장이 예측될 정도로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

모듈러 공법은 탈현장건설(OSC. Off-Site Construction)의 장점을 살릴 수 있는 기술로 공장과 현장에서 동시 작업이 가능해 공사기간을 크게 단축시킬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현장 작업이 줄어들고 규격화된 공장 작업이 늘어나 상대적으로 안전하고 균일한 품질을 가질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삼성물산은 한국건설기술연구원 내 ‘스마트건설지원센터 제2센터’를 모듈러 공법을 적용해 성공적으로 준공했으며 이후 모듈러 상품성과 품질 확보를 위한 핵심기술 개발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포스코건설과 포스코A&C는 평창 동계올림픽 미디어 레지던스 호텔, 옹진백령 공공실버주택, 인천 그린빌딩 교육연구시설을 모듈러 공법으로 건설했했다. 광양제철소 직원 기숙사는 BIM 기반 스마트 기술로 지어진 국내 최고층 모듈러 건축물이다. 또 모듈러 숙소의 표준화 모델을 개발해 재사용이 가능한 기숙사를 건설 현장 숙소로 활용하고 있다.

오세철 삼성물산 건설부문 사장은 협약식에서 “이번 협약을 계기로 확대되고 있는 해외 대규모 모듈러 사업 기회를 선점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현옥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2F(방배동, 부운빌딩)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민이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이용범, 최민이
  • 편집국장 : 김성수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