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의식 고취 위한 보훈활동, 무엇이 있을까?
역사의식 고취 위한 보훈활동, 무엇이 있을까?
  • 양성모 기자
  • 승인 2023.03.15 17: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 ‘당연하지 않은 일상-알로하독립RUN’ 진행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 ‘전 세계 욱일기 퇴치 캠페인’ 펼쳐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광복절 캠페인의 일환으로 독립유공자 후손들에게 ‘독립유공자 후손의 집’ 문패를 설치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사진=LG유플러스

[이지경제=양성모 기자] 민간을 중심으로 일제강점기에 대한 역사의식 고취 캠페인이 진행되면서 이목을 끌고 있다.

LG유플러스는 광복절 캠페인의 일환으로 이민 120주년을 맞아 하와이에 거주하는 독립유공자 후손들에게 ‘독립유공자 후손의 집’ 문패를 설치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했다고 15일 밝혔다.

작년 LG유플러스와 국가보훈처는 광복절을 맞아 한인미주재단 하와이에 적립금 5000만원을 기부했다. 한인미주재단 하와이는 기부금 중 일부로 독립유공자 후손의 집 문패 130개를 제작해 전달했다.

LG유플러스가 2020년부터 매년 진행해온 ‘당연하지 않은 일상’ 캠페인은 대한민국 광복을 위해 헌신했지만 널리 알려지지 않은 독립운동가를 재조명하고 있다.

작년 LG유플러스는 하와이에서 활동한 독립운동가의 발자취를 느껴볼 수 있는 게임형 콘텐츠 ‘알로하독립RUN’을 개발하고, 참가자 1인당 815원의 기부금을 적립하기도 했다. 지금까지 김노듸, 황(강)마리아, 권도인/이(권)희경 등 애국지사 후손의 집에 문패가 설치됐으며, 하와이 현지에서 열린 3.1절 기념식에서 안창호 지사의 손자 로버트 안 등 총 70가구에 문패가 전달됐다.

미주한인재단 하와이는 미주 한인 이민 120주년을 맞이해 올해 광복절까지 총 130가구의 독립운동가 후손의 가정에 문패를 추가로 전달할 계획이다.

사진=서경덕 교수팀
사진=서경덕 교수팀

같은날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전 세계 욱일기 퇴치 캠페인’을 펼쳐온 가운데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한국과 일본의 예선전에서 욱일기가 조명된 것에 대해 WBC 측에 항의 메일을 보냈다고 밝혔다.

서 교수는 항의 메일에서 “욱일기 응원은과거 일본이 범한 침략전쟁의 역사를 부정하는 꼴이며, 아시아인들에게는 전쟁의 공포를 다시금 상기시키는 행위다”며 “이를 인정한 FIFA는 지난 카타르 월드컵에서 일본측 응원단이 펼친 욱일기 응원을 즉각 제지했다. 이처럼 WBC도 욱일기 응원을 반드시 금지시켜야만 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서 교수는 이번 항의 메일에서 WBC 측이 욱일기에 관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욱일기에 관한 영상을 함께 첨부했다.

이외에도 서경덕 교수팀은 지속적인 항의를 통해 세계적인 기관 및 글로벌 기업에서 사용된 욱일기 문양을 바꿔오는 등 전 세계 욱일기 퇴치에 큰 성과를 내고 있다.


양성모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