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 부산엑스포’ 유치 기원 이벤트 잇달아
‘2030 부산엑스포’ 유치 기원 이벤트 잇달아
  • 윤현옥 기자
  • 승인 2023.03.20 11: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30일부터 광화문광장서 ‘빛의 축제’ 개최
조주완 LG사장 등 해외서 유치 위환 외교활동

[이지경제=윤현옥 기자]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움직임이 활발하다.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회는 3월 30일부터 4월 3일까지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광화에서 빛;나이다’를 개최한다.  사진=산업부

다음달로 예정된 박람회 실사단 방한을 앞두고 대한민국의 중심 광화문광장에서 대대적인 빛의 축제가 열리고 대기업 총수들도 해외 지도자들을 만나 부산박람회 유치를 위한 외교활동을 펼치고 있다.

2030부산세계박람회유치위원회(이하 유치위원회)는 3월30일부터 4월3일까지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기원행사 ‘광화에서 빛;나이다’를 개최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세계 3대 메가이벤트인 월드엑스포 유치 한국 실사와 맞물려 광화문광장 전체를 엑스포 빛 조형물, 미디어아트 등으로 꾸민다. 특히 민간유치위(삼성, 현대기아차, SK, LG 등)를 비롯한 다양한 분야의 국내 최고 기업들이 한자리에 모여 엑스포 관련 전시 및 이벤트를 진행한다.

[사진2] LG전자 조주완 사장, 브라질·칠레서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외교 활동.jpg
조주완 LG전자 사장이 지난주 브라질·칠레서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외교 활동을 펼쳤다.  사진=LG전자

‘1섹션’은 과거 세계엑스포 랜드마크, 발명품 및 2030부산세계박람회 상징물이 불빛조형물로 보여지는 ‘Time to EXPO(박람회 역사를 이해하다)’다. ‘2섹션’은 2030부산세계박람회의 부제 키워드인 기후·환경, 기술, 돌봄·나눔을 홍보부스에서 체험하는 ‘Feel the EXPO(박람회의 의미를 체험하다)’로 구성한다. ‘3섹션’은 미디어파사드 등 광화문광장 인근 영상매체를 통해 엑스포 영상을 상영하는 ‘Vibe with EXPO(박람회의 미래를 마주하다)’로 진행된다.

행사 타이틀인 ‘광화에서 빛;나이다’는 역대 엑스포 상징물들을 빛나는 조형물로 구현해 보여준다는 의미와 2030세계박람회 부산 유치를 기원하는 ‘비나이다’라는 중의적 의미를 담았다.

행사는 매일 오전 11시부터 밤 10시까지로이며, 자세한 내용은 부산세계박람회 공식 홈페이지 및 SNS(유튜브,트위터,블로그,페이스북) 등을 통해 공지될 예정이다.

윤상직 유치위원회 사무총장은 “이번 행사는 정부, 부산시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대표 글로벌 기업들도 동참하는 참여형 국민 축제가 될 것”이며, “이번 행사를 통해 한국을 방문하는 실사단에게 국민들의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열망을 보여주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유치위원회는 2023년 4월 예정된 BIE 현지 실사와 2차례의 경쟁 프리젠테이션(2023년 상반기, 2023년 하반기)를 거쳐 2023년 말 개최지가 결정될 때까지 유치홍보활동에 전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조주완 LG전자 CEO(사장)은 대한민국 외교부장관 특사 자격으로 브라질, 칠레 등 중남미 국가를 잇따라 방문해 각국 의회와 정부 관계자들과 만났다.

조 사장은 13일 브라질 호드리구 파셰쿠(Rodrigo Pacheco) 상원의장을 만난데 이어 상·하원 의원 15명 등을 주브라질 한국대사관에 초청해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의미와 의지 등을 알렸다.

이어 14일 칠레로 이동해 클라우디아 산후에자(Claudia Sanhueza) 외교부 국제경제차관과 세바스찬 고메즈(Sebastian Gomez) 외교부 양자 경제국장 겸 한-칠 FTA 교섭대표 등을 만나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를 요청했다.

그는 최첨단 산업강국인 대한민국이 수많은 국제행사 개최 경험을 보유한 점과 부산이 동북아시아의 교통·물류 허브이자 풍부한 문화·콘텐츠 및 세계적인 관광 인프라를 갖춘 도시라는 점 등 세계박람회 개최지로서의 적합성을 소개했다.

[사진1] LG전자 조주완 사장, 브라질·칠레서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외교 활동.jpg
조주완 LG전자 사장이 지난주 브라질·칠레서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외교 활동을 펼쳤다.  사진=LG전자

앞서 조 사장은 지난해 말 대한민국 외교부장관 특사 자격으로 탄자니아, 코트디부아르, 에티오피아 등 아프리카 3개국을 방문해 각국 정부 관계자에게 ‘2030 부산세계박람회’에 대한 지지를 당부하기도 했다.

LG전자는 미국 뉴욕 타임스스퀘어와 영국 런던 피카딜리광장 등 국제도시 한복판에 있는 옥외 전광판을 비롯, 부산 김해국제공항 입구 전광판, 김포국제공항 청사 내 전광판, 서울 파르나스호텔 앞 옥외광고물, 전국 LG베스트샵 400여 개 매장 등에서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영상을 상영하고 있다.

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은 독일 부총리와 만나 부산엑스포 유치와 친환경에 대해 논의했다. 사진=삼성전자<br>
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은 2월말 독일 부총리와 만나 부산엑스포 유치와 친환경에 대해 논의했다. 사진=삼성전자

윤현옥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