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스톱 대출 갈아타기’ 5월31일부터 서비스
‘원스톱 대출 갈아타기’ 5월31일부터 서비스
  • 윤현옥 기자
  • 승인 2023.05.30 16: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억이하 신용대출 상품에 갈아타기 서비스
53개 금융앱서 기존대출과 비교해 이동가능
연내 주택담보대출 대환대출 인프라도 구축

[이지경제=윤현옥 기자]  내일부터 온라인 원스톱 대출 갈아타기 서비스가 가능해진다.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온라인·원스톱 대환대출 인프라 개시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금융위원회는 스마트폰으로 신용대출을 쉽고 빠르게 갈아탈 수 있는 ‘온라인 원스톱 대환대출 인프라’ 서비스를 5월 31일부터 시작한다고 30일 밝혔다.

대출비교 플랫폼, 금융회사 앱에서 53개의 주요금융회사에서 받은 기존대출 정보와 새로 받을 수 있는 대출조건을 조회해 더 유리한 조건으로 원스톱 이동이 가능해진다.

대출비교 플랫폼 또는 금융회사 앱 내 대환대출 서비스(대출 갈아타기)에서 마이데이터를 통해 기존 대출을 확인하고, 여러 금융회사의 대출조건을 비교한 후 선택한 금융회사의 앱으로 이동해 대출을 갈아탈 수 있다. 개별 금융회사 앱에서는 마이데이터 가입 없이도 다른 금융회사에서 받은 기존 대출을 확인할 수 있고, 이후 해당 금융회사의 대출로 곧바로 갈아타는 것을 지원한다. 대출조건을 반복 조회해도 신용점수에는 영향이 없다.

우리은행은 ‘신용대출 갈아타기’ 서비스를 출시를 앞두고 5월 30일까지 사전 알림 이벤트를 연다. 사진=우리은행
우리은행은 ‘신용대출 갈아타기’ 서비스를 출시를 앞두고 사전 알림 이벤트를 진행중이다. 사진=우리은행

가장 유리한 조건의 대출로 갈아타기 위해서는 내가 받을 수 있는 우대금리를 확인하는 것이 좋다. 이후 내가 아낄 수 있는 이자와 기존 대출을 갚을 때 내는 중도상환 수수료를 비교해 갈아타는 게 얼마나 유리한 지 파악할 수 있다.

새 대출을 최종 선택하면 해당 금융회사 앱에서 대출계약을 진행한다. 계약이 완료되면 소비자의 기존 대출금은 대출이동시스템을 통해 자동으로 상환된다. 소비자가 기존 대출이 완전히 갚아진 사실과 새 대출을 받은 결과를 모두 확인하면 갈아타기가 끝나게 된다.

스마트폰 이용이 익숙지 않은 고령자의 경우 은행 영업점에 방문해 신청할 수 있다. 금융회사 간 대출이동시스템을 통해 새 금융회사 한 곳만 방문해도 본인의 기존대출을 확인하고 상환할 수 있다.

금융위_230512_대환대출 인프라 사전점검 간담회 개최_3.jpg
금융위원회가 온라인 원스톱 대환대출 인프라를 구축하고 5월31일부터 서비스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달 12일 개최된 사전점검 간담회.  사진=금융위원회 

갈아타기 가능한 대출상품은 53개 금융회사에서 받은 10억원 이하의 직장인대출, 마이너스통장 등 보증‧담보 없는 신용대출이다.

일부 카드사에서 받은 카드론(장기카드대출)의 경우 7월1일부터 다른 대출로 갈아탈 수 있을 전망이다.

금융위원회는 그간 금융감독원, 금융결제원, 주요 금융회사 및 핀테크사 등과 함께 국민들이 더 낮은 금리로 간편하게 이동할 수 있는 대환대출 인프라를 구축해 왔다. 특히 5월31일 출시에 앞서 금융회사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독려하면서 소비자 이용편의 제고방안, 시스템 안전성과 보안 등을 중점 점검해 왔다.

KB국민카드, 대출 갈아타기 이벤트를 연다.  사진=KB국민카드
KB국민카드가 대출 갈아타기 이벤트를 연다. 사진=KB국민카드

31일 서비스 개시를 앞두고 금융회사의 대출고객 유치 경쟁이 시작됐다.

현재 기준 대출갈아타기 서비스는 53개 금융앱에서 지원하고 있고, 6월 이후 제휴 금융회사가 지속적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금융당국은 소비자 편익 증진과 금융시장 안정을 도모하기 위해, 인프라 운영현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할 계획이다. 또한 은행권 등과 협의를 통해 대다수 국민이 이용하며 대출금 규모가 큰 주택담보대출을 대상으로 하는 인프라 역시 연내 구축할 예정이다.


윤현옥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