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KT와 사내 스타트업 최종 4개팀 선발
신한은행, KT와 사내 스타트업 최종 4개팀 선발
  • 윤현옥 기자
  • 승인 2022.08.16 12: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계 넘어 혁신 리더 키우는 아이디어 공모전
사업화에 1억원, 잡오프 1년, 사무공간 제공 등

[이지경제=윤현옥 기자]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은 KT(대표이사 구현모)와 사내 스타트업을 육성하고 창업을 지원하는 ‘2022 UNIQUERS DEMO-DAY’ 행사를 개최하고 혁신 신사업 아이디어를 발굴한 4개 우수팀을 최종 선발했다고 16일 밝혔다.

신한은행과 KT가 ‘2022 UNIQUERS’를 통해 우수아이디어를 낸 4개팀을 최종 선정했다. 사진=신한은행

4개 우수팀은 신한은행 대상에 D-ART팀(미술 작가 추천 및 정보제공 플랫폼), 최우수상에 굿캐너팀(부모와 전문가를 매칭해주는 비대면 상담 서비스), KT 대상에 안녕팀(생의 마지막 여정&가이드서비스), 최우수상에 AI 피싱헌터팀(AI가 지켜주는 보이스피싱 예방 서비스)이다.

‘2022 UNIQUERS’는 신한은행과 KT가 지난 1월 체결한 전략적 파트너십 협약의 일환으로 실시한 공동 프로젝트다. 업의 경계를 넘어서는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디지털 패러다임을 구축할 역량 있는 리더를 육성하고자 기획된 사내 스타트업 아이디어 공모전이다.

양사는 직원을 대상으로 500여건의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접수해 1, 2차의 심사를 거쳐 우수 아이디어를 제출한 10개 팀을 선정했다. 선발된 10개 팀은 아이디어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외부 전문가와 5주간 스타트업 방식의 디지털 사업 기획 및 실행 스킬을 고도화하는 과정을 진행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10개팀이 우수 아이디어를 발표하고 양사 및 외부 전문가의 심사를 거쳐 최종 신한은행 2팀, KT 2팀이 사내 스타트업 육성팀으로 선정됐다.

신한은행은 최종 선발 2개 팀에게 사업화를 위해 ▲1억원 사업화 예산지원 ▲잡오프(Job-Off) 기간 최대1년 부여 ▲신한 익스페이스 사무공간 제공 등 사업 고도화 과정을 지원하고 심사를 통해 독립 분사의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신한은행은 ‘신한 퓨처스랩 8기 뱅크플러스’를 모집해 8월 19일 최종 선발한다. ‘신한 퓨처스랩’은 신한금융그룹의 혁신금융을 함께 실현할 스타트업을 발굴하는 프로그램으로써 이번에 선발된 스타트업은 뉴 앱 프로젝트・메타버스 플랫폼 등 중점 사업을 함께 추진할 예정이다.


윤현옥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