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금융家] 우리금융, 자립준비청년 지원 사업 참여 外
[오늘의 금융家] 우리금융, 자립준비청년 지원 사업 참여 外
  • 윤현옥 기자
  • 승인 2022.09.16 11: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금융, 자립준비청년 지원 사업 MOU체결
신한은행, 협력기업 금융지원 업무협약 체결
KB국민은행,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업무협약

[이지경제=윤현옥 기자] 우리금융이 자립준비청년 지원 사업을 위해 MOU를 체결했다.

220916 우리금융, 청년들의 밝은 꿈을 지원한다.jpg
우리금융이 MOU를 맺고 자립준비청년 지원 사업에 참여한다. 사진=우리금융

우리금융그룹(회장 손태승)의 자회사 우리에프아이에스(대표이사 고정현)와 우리자산운용(대표이사 최영권)은 15일 아이티노매즈, 월드비전과 함께 ‘기부 펀드 연계 블록체인 플랫폼’ 구축 사업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한국인터넷진흥원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는 블록체인 기반의 민간분야 시범·확산 국가연구사업이며, 금융권 최초로 자립준비청년(보호종료아동)을 지원하기 위한 사업이다.

우리에프아이에스는 기부금이 투명하게 관리될 수 있도록 블록체인 기술과 NFT, 기부 DAO 등의 디지털신기술을 반영해 플랫폼을 구축하고, 우리자산운용은 자립준비청년 지원 사업을 위한 펀드를 운용한다.

펀드 운용으로 마련된 수익금은 NGO(비정부기구)인 사회복지법인 월드비전의 자립준비청년(보호종료아동) 지원 사업에 쓰인다.

고정현 우리에프아이에스 대표는 “자립준비청년들이 4차 산업혁명 기술에 뒤처지지 않고 사회적으로 자립할 수 있도록 인공지능,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 미래 신기술 분야에 대한 인재 양성을 통해 ESG 경영을 지속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신한은행은 한국전력공사 및 SGI서울보증과 함께 한국전력공사의 우수 협력기업에 대한 금융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신한은행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은 한국전력공사 및 SGI서울보증과 함께 한국전력공사의 우수 협력기업에 대한 금융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서울시 중구에 위치한 신한은행 본점에서 진행됐으며 신한은행 강신태 대기업그룹장, 한국전력공사 이현빈 부사장, SGI서울보증 황의탁 전무이사가 참석해 우수 협력기업에 대한 지원을 약속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신한은행은 한국전력공사가 우수 협력기업을 선정 및 추천하면 SGI서울보증과 대출 및 보증 상품 등의 금융 서비스를 제공해 같이성장 생태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또 우수 협력기업들에게 특별 우대금리, 금융 컨설팅 등의 금융지원을 제공해 우수 협력기업의 성장을 지원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통해 한국전력공사의 우수 협력기업에 금융지원을 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우수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을 통해 기업과 은행이 ‘같이성장’ 할 수 있는 생태계를 구축해 따뜻한 동행을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KB국민은행은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장애인 고용 증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사진=KB국민은행

KB국민은행(은행장 이재근)은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사장 조향현)과 ‘장애인 고용 증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번 협약은 지속가능한 일자리를 발굴해 장애인에게 안정적인 일자리를 제공하고 경제적 자립을 도모하기 위한 것. 양 기관은 ▲장애인 고용 컨설팅센터와 협업을 통한 은행 내 직무 발굴 ▲맞춤 훈련센터와 연계한 사전 직무 교육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설립 등 장애인 고용 확대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조향현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이사장은 “이번 협약은 금융업계 대표 기업인 KB국민은행이 장애인 고용에 앞장섰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며, “공단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금융권의 장애인 고용 확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재근 KB국민은행장은 “장애인 일자리 증진을 위해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협력하게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 공단과 적극적으로 협력해 장애인 고용이 확대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윤현옥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4F(방배동, 부운빌딩)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민이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편집국장 : 김진우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