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의무 해제 첫 봄’…봄꽃 축제 동참
‘마스크 의무 해제 첫 봄’…봄꽃 축제 동참
  • 김진이 기자
  • 승인 2023.03.27 11: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효성 안양공장, 4년만에 진달래축제 재개 
​​​​​​​갑을장유병원, 지역 벚꽃 축제 의료 지원
삼표그룹, ‘응봉산 개나리 축제’ 묘목 심기

[이지경제=김진이 기자] 기업들이 마스크 없는 봄을 맞아 일제히 열리는 지역 봄꽃 축제에 동참하고 있다.

효성은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에 위치한 안양공장 내 진달래동산과 운동장을 지역주민들에게 개방하고 4년 만에 진달래 축제를 재개한다. 

효성이 내달 1일 안양공장 내 진달래동산과 운동장을 지역주민들에게 개방하고 4년 만에 진달래 축제를 재개한다. 사진=효성 
효성이 내달 1일 안양공장 내 진달래동산과 운동장을 지역주민들에게 개방하고 4년 만에 진달래 축제를 재개한다. 사진=효성 

효성은 4월1일 토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효성 안양공장 (안양시 동안구 시민대로 74)을 개방하고 ‘제 41회 효성 진달래 축제’를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 

효성 안양공장 뒷동산에는 약 1만㎡ 넓이의 진달래 군락이 있어 매년 진달래 만개 시기가 되면 분홍빛으로 물든다. 꽃구경 뿐만 아니라 캐리커쳐, 요술풍선, 풍물패 공연 등의 볼거리와 김치전, 떡볶이, 순대 등 다양한 먹거리를 즐길 수 있다. 효성에서 지원하는 함께하는재단의 ‘굿윌스토어’ 에서 장애인 일자리 창출을 위한 일일장터도 연다. 

효성 진달래축제는 효성의 전신인 옛 동양나이론 당시 안양공장 임직원들이 가족과 친구들을 진달래동산에 초대한 것으로부터 시작됐다. 1970년대 후반부터 매년 지역 사회에 개방해 왔으나 지난 3년간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축제를 진행하지 않았다.

KBI그룹 의료부문인 갑을의료재단의 갑을장유병원은 이달 25~26일 율하천 만남교 광장 일대에서 진행한 ‘율하카페거리 벚꽃축제’에 구급차량 및 의료서비스를 지원했다.

갑을장유병원 의료진이 ‘율하카페거리 벚꽃축제’를 즐기다 다친 어린이를 치료하는 모습. 사진=갑을장유병원 
갑을장유병원 의료진이 ‘율하카페거리 벚꽃축제’를 즐기다 다친 어린이를 치료하는 모습. 사진=갑을장유병원 

장유3동 주민자치회와 율하발전협의회가 공동 주최하는 ‘율하카페거리 벚꽃축제'는 올해 4회째로 상권 활성화와 지역주민 화합을 목적으로 열리는 대표적인 지역축제다.

마스크 의무 해제 후 첫 벚꽃축제인 만큼 주민들이 선보이는 태권도 시범과 댄스, 시민 버스킹 공연 등과 어린이를 위한 소방 안전 체험과 VR(가상현실) 체험관, 플라잉디스크 체험 등 다양한 체험 행사에 많은 인파가 몰려 갑을장유병원은 의료진과 구급차량을 배치해 응급환자 발생시 즉시 치료할 수 있도록 행사 참석자들의 안전사고에 대비했다.

갑을장유병원 관계자는 “주민들이 안심하고 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앞으로도 다양한 지역행사에 건강지킴이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건설기초소재 전문기업 삼표그룹은 내달 5일 식목일을 앞두고 기후변화 대응과 탄소중립 실천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에 팔을 걷고 나섰다.

삼표그룹 임직원들은 ‘2023 응봉산 개나리 축제’에서 개나리 묘목을 심는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사진=삼표그룹
삼표그룹 임직원들은 ‘2023 응봉산 개나리 축제’에서 개나리 묘목을 심는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사진=삼표그룹

삼표그룹은 이달 23일 서울 성동구 주최로 열린 ‘2023 응봉산 개나리 축제’에서 임직원 2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개나리 묘목을 심는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행사가 개최된 응봉산은 봄의 시작을 알리는 개나리가 매년 만개해 장관을 이루는 성동구의 대표적 명소다.

이번 봉사활동은 성동구의 미세먼지 저감과 동시에 탄소중립 실천을 위한 그룹 임직원 공감대 형성을 위해 마련됐다. 삼표그룹 임직원들은 행사가 열리는 응봉산을 찾아 수령이 오래돼 개화능력이 떨어진 개나리를 새 묘목으로 교체했다. 

이를 위해 축제에 앞서 성동구민들과 삼표그룹 임직원들이 식재할 개나리 묘목 600그루와 노령목 교체용 묘목 2900그루 등 총 3500그루를 성동구청에 전달했다. 개나리는 국립산림과학원에서 지정한 미세먼지 저감 수종이다.


김진이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