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태공원, 기차역, 초등 교실서 만나는 커피전문점
생태공원, 기차역, 초등 교실서 만나는 커피전문점
  • 윤현옥 기자
  • 승인 2022.03.29 12: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리카페, 구미 문성지 들성생태공원 개점
카페베네, KTX 포항역에 테이크아웃 매장
이디야카페, 논현초에 공기정화식물숲 조성

[이지경제=윤현옥 기자] 생태공원, 기차역, 초등학교에서도 커피전문점을 만날 수 있다. 29일 업계소식에 따르면 일리카페는 구미 문성지 인근에 신규매장을 열고, 카페베네는 포항역에 테이크아웃형 매장을 개장했다. 이디야커피는 미래고객인 초등학생들을 위해 공기정화식물로 교실숲을 조성했다.

이탈리아 커피브랜드 일리카페가_구미 문성지 인근에 32번째 매장을 열었다. 사진=일리카페
이탈리아 커피브랜드 일리카페가_구미 문성지 인근에 32번째 매장을 열었다. 사진=일리카페

이탈리안 고급 커피 브랜드인 일리카페가 3월 29일 구미시 고아읍 문성지 들성생태공원 인근에 신규 매장을 개장했다.

구미문성점 인근에는 들성생태공원과 드넓은 호수인 문성지가 있다. 한국에서 32번째 문을 여는 매장으로 이탈리아 예술문화를 반영한 감각적이고 세련된 인테리어는 마치 갤러리에 온 듯한 분위기를 담고 있다. 인근 생태 공원이나 주거지역 특징에 맞추어 주민들에게 편안한 휴식공간제공과 감각적이고 세련된 인테리어와 글로벌한 분위가 잘 어우러진 것이 특징이다.

일리카페 구미문성점 개점에 맞춰 3월 29일부터 4월 2일까지 15000원 이상 구매 시 100명 한정수량으로 일리로고 머그컵을 증정하는 등의 행사도 진행된다.

큐로에프앤비의 마케팅 관계자는 “도시와 자연이 함께하는 환경에서 인근 주민들뿐만 아니라 새로운 트렌드를 선호하고 감성 소비를 즐기는 방문객들이 일리 커피의 맛과 이념을 나누며 즐길 수 있는 명소로 만들어 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커피브랜드 카페베네가 포항역에 테이크아웃형 매장을 선보인다.  사진=카페베네
커피브랜드 카페베네가 포항역에 테이크아웃형 매장을 선보인다. 사진=카페베네

커피프랜차이즈전문점 ㈜카페베네가 코레일(KTX) 입점 특수매장인 포항역점의 문을 연다.

‘카페베네 포항역점’은 포항역 3층의 맞이방 중앙에 위치해 역사를 이용하는 많은 고객들의 방문이 용이해 뛰어난 접근성을 자랑하는 테이크아웃 전문 매장이다. 바쁜 열차 이용객들의 편의를 고려해 빠른 응대가 가능하도록 키오스크가 설치돼 있다.

또한 이번 포항역점은 특수 상권 입점 경험이 높은 카페베네만의 풍부한 노하우가 잘 접목된 매장으로, 신규 BI와 아일랜드 바 인테리어를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카페베네 관계자는 “보다 더 다양한 곳에서 카페베네를 만나볼 수 있도록 이번 포항역점을 개점하게 됐다”며 “즐거운 여행의 시작과 끝에 카페베네와 함께 커피 한 잔의 여유를 즐겨보시라”고 말했다.

이디야커피가 서울논현초등학교에 공기정화식물 260그루를 기증하며 교실숲을 조성했다. 사진=이디야커피
이디야커피가 서울논현초등학교에 공기정화식물 260그루를 기증하며 교실숲을 조성했다. 사진=이디야커피

이디야커피는 3월 28일 소셜벤처 트리플래닛과 협력해 서울 강남구 논현초등학교에 공기정화식물을 활용한 교실 숲을 조성했다.

공기정화식물 총 260그루를 기증했다. 각 교실에는 미국항공우주국(NASA)에서 선정한 공기정화식물 ‘관음죽’과 ‘아레카야자’, 우리나라에서는 제주도 서귀포 아래 ‘삼도’라는 작은 섬에서만 자생하는 멸종위기식물 ‘파초일엽’ 등 식물 26그루와 함께 기후위기, 지구온난화 등 환경문제 인식개선을 위한 환경교육 키트가 전달됐다.

교실에 배치된 공기정화식물은 교실 내 습도조절 및 공기정화에 도움이 되고 미세먼지를 차단하여 학생들에게 쾌적한 교실환경을 제공한다. 학생들이 직접 식물을 심고 화분을 꾸미는 체험을 통해 식물과 환경 보호의 중요성을 깨닫고 긍정적인 정서 변화를 기대할 수 있다.

이디야커피 관계자는 “이디야커피의 미래고객인 학생들에게 환경의 중요성을 알리고 이들이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교실 숲 조성을 진행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활동을 통해 친환경 가치 창출에 앞장서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윤현옥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