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자동차 수출 세계 2위... 수출주역 ‘신에너지차’
中, 자동차 수출 세계 2위... 수출주역 ‘신에너지차’
  • 이승렬 기자
  • 승인 2023.01.26 12: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배 성장 ‘신에너지차’, 중국 자동차 수출증가 주역
한국자동차산업協, ‘중국 자동차 수출현황’ 보고서

[이지경제=이승렬 기자]  중국이 ‘22년 자동차수출 2위 국가로 올라섰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는 ‘22년 중국 자동차 수출은 전년대비 54.4% 증가한 311만대를 기록하며 일본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고 26일 밝혔다.

국산차 산업이 최근 10년간 수출이 지속해 줄면서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현대차 울산 선적 부두. 사진=현대자동차
중국이 신에너지차 수출증가에 힘입어  ‘22년 자동차수출 2위 국가로 올라섰다.  사진=현대자동차

1위 수출국가 일본은 2022년 11월까지 약 320만대를 수출했고, 독일이 261만대, 한국은 잠정 230만대로 6위가 예상된다.

특히 중국 신에너지차는 중국 자동차 수출 증가를 견인한 주역이었다. 중국의 수출물량 중 신에너지차(BEV, PHEV, FCEV)는 약 68만대로, 전년대비 120% 증가해 2배 이상 성장세를 기록했다. 중국 전체 자동차 수출의 21.8% 비중이다.

그림1. 중국 자동차 수출 추이.jpg
 중국 자동차 수출 추이.  자료=한국자동차산업협회

한국자동차산업협회가 발표한 ’2022년 중국 자동차 글로벌 시장 수출현황 및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 전기차 수출물량의 절반가량은 미국 테슬라의 상하이 공장에서 생산됐다. 이는 중국 상반기 신에너지차 수출 20만2000대중 48%였다.

22년 5월 기준 세계 전기차 판매 모델 상위 10개 중 7개가 BYD, SAIC 등 중국업체의 모델로, 중국 완성차기업의 전기차 수출 증가가 지속되고 있다.

기존 중국의 자동차 수출은 러시아, 이란, 중남미 등 소득이 낮거나 정치적으로 가까운 곳을 위주로 이루어졌으나 최근 신에너지차를 필두로 유럽 시장 진출을 눈에 띄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적인 흐름과 개선된 상품성을 바탕으로 중국의 신에너지차 수출이 증가함에 따라 유럽, 오세아니아 등으로 수출국 다변화되고 있고 기존시장에서의 점유율도 높아지는 추세다.

그림2. 중국 제조사 별 수출 대수.jpg
중국 제조사 별 수출 대수.  자료=한국자동차산업협회

중국 자동차의 평균수출단가도 2018년 1만2900달러였던데 비해 2022년 1만6400달러로 약 30% 상승했다.

중국업체들은 정부 지원 등으로 수출을 확대하고 있어 우리 기업들과 세계 시장에서 경쟁 심화될 전망이다.

중국은 ASEAN(2005년 7월 발효), 칠레(2006년 10월), 페루(2010년 3월), 호주(2015년 12월) 등 주요 수출 대상국과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하고 수출을 확대하고 있다.

그림3. 중국 주요기업별 신에너지차 주요 수출 현황2021.jpg
중국 주요기업별 신에너지차 주요 수출 현황(2021년).  자료=한국자동차산업협회

한국자동차산업협회는 보고서에서 한국의 수출 경쟁력을 제고하고 신시장 개척을 위해서는 중동, 중남미 등 향후 성장 잠재력이 큰 시장과 신규 FTA 조기 체결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강남훈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회장은 “한국지엠, 르노코리아 등 외투기업의 국내 전기차 생산시설 유치 및 국내기업의 전기차 시설 투자 확대를 위한 전폭적인 인센티브 정책 마련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이승렬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2F(방배동, 부운빌딩)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민이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이용범, 최민이
  • 편집국장 : 김성수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