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판교점, 경기권 최대 명품 라인업 갖춘다
현대백화점 판교점, 경기권 최대 명품 라인업 갖춘다
  • 김성미 기자
  • 승인 2023.03.30 16: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일 2층 해외패션관 리뉴얼 오픈… MZ세대 겨냥 ‘신명품’ 대거 입점

[이지경제=김성미 기자] 현대백화점 판교점이 MZ세대 잡기에 나선다.

‘신(新)명품’으로 불리는 해외 컨템포러리 브랜드를 늘려 판교밸리의 젊은 고소득 소비자들을 공략한다는 전략이다.

현대백화점 판교점은 이달 31일 9개월 간의 리뉴얼 공사를 마치고 해외 컨템포러리 브랜드 전문관인 2층 해외패션관을 새롭게 오픈한다고 30일 밝혔다.

해외 컨템포러리 브랜드는 ‘에루샤(에르메스·루이비통·샤넬)’와 같은 기존 명품 브랜드 보다 가격은 상대적으로 저렴하면서도 디자인과 품질, 남과 다른 특별함과 희소성까지 갖춰 20~30대 젊은 소비자들을 중심으로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현대백화점 판교점 전경. 사진=현대백화점
현대백화점 판교점 전경. 사진=현대백화점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이번 2층 해외패션관 리뉴얼로 판교점은 ‘에르메스’, ‘루이비통’ 등이 입점한 1층 해외명품관과 이어지는 경기권 최대 수준의 해외 럭셔리 브랜드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리뉴얼이 완료되는 3월31일 기준 판교점의 럭셔리 브랜드 수는 총 75개로, 지난해 같은 기간(2022년 3월)과 비교해 약 40% 늘어난다. 경기권 백화점 최대 규모다. 서울 강남 지역에 위치한 압구정본점(76개)·무역센터점(82개)에 버금가는 수준이다.

이번에 리뉴얼 오픈하는 해외패션관은 약 2479㎡(750평) 규모로, 최근 MZ세대에게 주목 받고 있는 신명품 브랜드를 대거 선보이는 게 특징이다. 미국 디자이너 브랜드 ‘가브리엘라 허스트’, 프랑스 명품 구두 ‘크리스찬 루부탱’ 등 럭셔리 해외 컨템포러리 브랜드가 새로 입점했다.

매장 구성도 MZ세대를 겨냥한 최신 트렌드를 반영했다. 기존 2700~3000㎜ 수준이었던 공용부의 동선을 최대 4000㎜로 넓히고, 자연을 형상화한 곡선 기둥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감성의 디자인을 적용해 MZ세대들이 머물고 즐길 수 있는 감각적인 공간을 연출했다. 이와 함께 매장 중앙에는 팝업 공간도 마련해 트렌디한 신명품 브랜드의 이색 팝업 행사도 시즌별로 선보일 계획이다.

이처럼 현대백화점이 판교점에 신명품 등 럭셔리 MD(상품기획자) 보강에 적극 나서는 건 판교밸리의 젊은 고소득 직장인을 공략하기 위해서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판교점 인근에는 소득 수준이 높은 20~40대 젊은 고객이 많아 명품 소비가 활발하다”며 “최근 MZ세대를 중심으로 신명품에 대한 인기가 높아지고 있는 만큼 판교점을 찾는 젊은 고객들이 크게 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대백화점은 앞으로 워치·주얼리·남성·여성·아동 등 카테고리별로 하이엔드급 수입 럭셔리 MD 보강에도 나설 계획이다. 최근 개점한 루이비통·디올·구찌·톰포드 등 글로벌 명품 브랜드의 남성 전문 매장을 선보인데 이어 영국 주얼리 명품 브랜드 ‘그라프’도 5월 오픈을 앞두고 있다. 

프랑스 패션 브랜드 ‘메종마르지엘라’, 이탈리아 럭셔리 패딩 ‘에르노’ 등 럭셔리 수입 의류 브랜드도 상반기 중 순차적으로 오픈한다.

판교점은 리뉴얼을 기념해 구매 고객 대상 판촉 행사도 강화한다. 다음달 6일까지 현대백화점카드로 단일 브랜드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금액별 현대백화점 상품권을 증정한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판교점은 압도적인 규모와 국내 최고 수준 명품 브랜드를 앞세워 국내 백화점 최단 기간 매출 1조를 달성하는 등 높은 신장세를 지속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럭셔리 MD를 비롯한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여 MZ세대 유입을 지속적으로 늘려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미 기자 chengmei@hanmail.net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