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림, 동남아 5개국에 ‘더미식 장인라면’ 수출
하림, 동남아 5개국에 ‘더미식 장인라면’ 수출
  • 윤현옥 기자
  • 승인 2022.07.05 13: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재 라면’으로 불리며 출시직후부터 인기몰이
하반기엔 북미, 오세아니아, 유럽, 일본 수출진행

[이지경제=윤현옥 기자] ‘이정재 라면’으로 불리는 하림의 ‘더미식 장인라면’이 동남아시아 5개국 수출됐다고 하림이 5일 밝혔다.

하림은 올 상반기 동안 말레이시아, 홍콩, 싱가포르, 대만, 필리핀 등 동남아시아 5개국 시장을 개척해 이정재를 광고 모델로 내세운 'The미식(더미식) 장인라면'을 수출했다고 5일 밝혔다.

하림의 '더미식 장인라면'이 동남아 5개국을 시작으로 해외 시장에 진출하고 있다. 사진=하림
하림의 '더미식 장인라면'이 동남아 5개국을 시작으로 해외 시장에 진출하고 있다. 사진=하림

‘더미식 장인라면’은 넷플릭스의 ‘오징어게임’과 K-푸드가 세계적으로 큰 인기를 끌면서 동남아시아 팬들 사이에 이른바 ‘이정재 라면’으로 통하며 눈길을 모았다. 작년 10월 출시 직후부터 지난해 말까지 두 달 여 동안 베트남, 싱가포르, 캄보디아 등에서 제품 문의와 발주 요청이 들어오기 시작했다고 하림은 설명했다.

장인라면 얼큰한맛과 담백한맛 2종은 지난달 29일 말레이시아에까지 진출하면서 올 상반기 수출액은 지난해 2개월여간 수출한 금액의 13배까지 빠르게 늘어났다.

하림은 K-라면이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연평균 14% 이상씩 성장해온 말레이시아에서 교민이 아니라 현지인들을 대상으로 장인라면 수출을 성공한데 이어 더미식 밥과 유니자장면 등 제품들도 현재 수출 상담을 활발히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하림 관계자는 “올 상반기 성공적인 동남아시아 5개국 시장 진출과 수출을 계기로 올 하반기에는 북미, 오세아니아, 유럽 지역 국가와 일본에도 장인라면, 즉석밥, 유니자장면 등 더미식 제품들을 수출하며 해외 시장을 계속 공략해 나갈 것”이라며 “더미식이 품질과 맛에서 K-푸드를 대표하는 글로벌 인기 식품 브랜드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윤현옥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