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新 환경경영전략’, 혁신기술로 지구 지킨다
삼성 ‘新 환경경영전략’, 혁신기술로 지구 지킨다
  • 윤현옥 기자
  • 승인 2022.09.15 14: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新 환경경영전략’ 발표
RE100가입, 2050년 탄소중립 달성
초저전력 반도체, 초절전 제품 개발
제품 全 생애주기 자원순환 극대화
‘사용한 만큼 환원’ 수자원 프로젝트

[이지경제=윤현옥 기자] 삼성전자가 혁신기술을 통해 기후위기 극복에 동참하기 위해 새로운 환경경영전략을 발표했다.

삼성전자가 혁신기술을 통해 기후위기 극복에 동참하기 위해 ‘新 환경경영전략'을 발표했다. 사진은 화성 사업장 ‘그린센터(폐수처리시설)’에서 정화시킨 물로 조성한 연못.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초저전력 반도체·제품 개발 등 혁신기술을 통해 기후위기 극복에 동참하고 2050년 탄소중립을 달성하는 내용의 ‘新환경경영전략’을 15일 발표했다. 전반적인 경영의 패러다임을 ‘친환경 경영’으로 전환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반도체부터 스마트폰, TV, 가전까지 전자산업의 전 영역에서 제품을 직접 생산하는 삼성전자는 세계에서 가장 많은 전력(25.8TWh, 2021년)을 사용하는 ICT(Information & Communication Technologies) 제조기업이다.

삼성전자가 혁신기술을 통해 기후위기 극복에 동참하기 위해 ‘新 환경경영전략'을 발표했다. 사진은 지난 1월 삼성전자 DX부문장 한종희 부회장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미래를 위한 동행’을 주제로 CES 2022 기조연설을 하는 모습.  사진=삼성전자

전력 수요가 큰 만큼 재생에너지 수급이 쉽지 않고, 국내 재생에너지 공급 여건도 불리한 상황이지만 인류의 당면 과제인 환경위기 해결에 기여하기 위해 탄소중립을 향한 ‘도전’에 나섰다.

▲2050년 탄소중립 달성 추진 ▲초저전력 반도체·전력사용 절감 전자제품 개발 ▲‘원료부터 폐기까지’ 제품 全 생애주기 자원순환 극대화 ▲수자원 재활용 최대화로 물 소비 최소화 ▲ 탄소포집·활용 기술 2030년 반도체사업장 적용 ▲미세먼지 감지·분석·제거 기술 2030년 지역사회 활용추진 등이 주요 도전 과제다.

이번 삼성전자의 친환경 경영 패러다임 전환은 지속가능한 성장을 통한 글로벌 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함이다.

삼성전자는 공정가스 저감, 폐전자제품 수거 및 재활용, 수자원 보존, 오염물질 최소화 등 환경경영 과제에 2030년까지 총 7조 원 이상을 투자한다. 이는 재생에너지 목표 달성에 필요한 비용을 제외한 수치다.

한종희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은 “기후위기 극복과 순환경제 구축은 기업, 정부, 시민 모두의 참여가 필요한 우리 시대 최대의 도전"이라며 "삼성전자는 혁신기술과 제품을 통해 밸류체인 전반에 걸쳐 친환경 생태계 구축을 가속화하는 촉매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현옥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